SW중심사회

SW소식 이동 SW정책소식 이동

[과기부]5세대(5G) 이동통신 기반의 디지털트윈 기술로 혁신성장 주도

5G기반 디지털트윈 기술로 혁신성장 주도
- 과기정통부, 5G기반 디지털트윈 공공선도 2개 과제(95억원) 선정
– 5세대(5G) 이동통신,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3차원(3D) 모델링 등 활용한 융합‧비대면 서비스 개발 추진 -

 

▶ 올해부터 창원 NC 파크 등 다중시설에 디지털트윈*기술을 활용해 원격지에서 실시간 현장관리 및 데이터 분석을 통한 시뮬레이션으로화재 및 긴급재난 등을 미리 예측·대응하고, 실제 사고 발생 시 재난 당국과 실시간 상황 공유를 통해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는 혁신기술을 선보인다.

* 가상공간에 실물과 동일한 환경을 신기술(인공지능, 5G, 사물인터넷, 가상시뮬레이션, 3D모델링 등)을 활용한 유기적 연동이 가능하도록 구현하는 기술

 

▶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 이하 ‘과기정통부’)는5G+전략(공공선도투자)의 일환으로 `5G기반 디지털트윈 공공선도 사업`에 2개 신규과제를 선정하고 본격적으로 지원에 나선다고 밝혔다.

 

▶ 동 사업은 정부기관·지자체가 보유하고 있는 공공시설물 및기업의 산업시설물을 대상으로 5G, 디지털트윈 등 신기술을 선도적으로 적용하여5G 초기시장 창출을 지원하고 민간주도의 지능정보 서비스산업을 육성하기 위하여올해 신규로 추진하는 사업이다.

 

o 과기정통부는 자유공모를 통하여 5G기반 디지털트윈 공공선도 사업에 대한 적극적인 의지를 내비친 2개 컨소시엄(경남‧광주, 총 95억원)을 최종 선정하였다.

o 먼저, 경남테크노파크 컨소시엄은 NC 파크, 마산의료원 등 경상남도, 창원시, 김해시 등의 27개 시설물을 대상으로 건물 안전모니터링, 재난관제, 시뮬레이션 기반 서비스와 첨단보안, 증강‧가상현실(AR‧VR)등 5G 특화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며,

 

o 광주광역시 컨소시엄은 영호남 달빛동맹*과 육군사관학교가 참여하는 민·관‧군 25개 시설물을 대상으로 고효율‧저비용 시설센싱환경 구축, 사용자 맞춤형 지능형 서비스 구현으로 사업의 연속성 및 확장성 등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 대구의 달구벌과 광주의 빛고을로 2013년 구성된 협의체

 

▶ 디지털트윈은 도시·제품·공장·건물 등을 디지털로 똑같이 복제해 재해예방, 생산성 향상을 이뤄내는 신산업으로 과기정통부는 올해부터 22년까지 총 300억원을 투입, 디지털정부혁신은 물론 민간의 혁신성장을 이뤄낸다는 계획이다.

 

* 디지털트윈시장규모(‘19년 38억달러→‘25년 358억달러, 마켓앤마켓)

 

▶ 과기정통부 박윤규 정보통신정책관은 “5G기술, 디지털트윈 등의 ICT융합 신기술로 디지털 비대면 시장 기반을 마련하고, 실시간 안전관리 체계 확보를 통해 국민의 안전을 보장하는 데 이바지할 것”이라며 “5G 기반의 디지털트윈 사례가 세계적으로 드문 만큼 산업경쟁력 확보로 이어지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홈페이지 만족도

콘텐츠 내용에 만족하십니까? 현재 페이지의 만족도를 평가해 주십시요. 의견을 수렴하여 빠른 시일 내에 반영하겠습니다.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