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정보 이동 SW소식 이동 SW뉴스영상 이동

"2022년부터 드론이 모든 바다 감시한다"

SW중심사회 YTN 사이언스 2018-10-23 932명 읽음

 

[앵커]


4년 후인 오는 2022년이면 드론이 우리나라 모든 바다의 불법조업과 해양 쓰레기 투기 등을 감시하는 시대가 열립니다.

천상규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해양수산부 내 벤처 조직인 '조인트벤처 1호'가 현장 업무 혁신안으로 내놓은 드론을 활용한 해양감시 방안.

 

드론을 활용한 해양감시 방안은 해수부 전 직원을 대상으로 공모를 거쳐 선정된 정책 아이디어입니다.

 

해수부 벤처팀은 우선 드론을 통해 불법으로 조업하는 어선을 단속하고 해양 쓰레기 투기 등을 감시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박찬수 / 해수부 사무관 : 23개의 사업에서 드론이 유용하게 활용될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이들 가운데 크게 단기간에 활용 가능한, 도입 시 업무 생산성 효과가 큰 분야를 선별해서 우선 11개를 선정했습니다.]

 

또 항만·도서 지역 물품 배송과 항만 보안과 시설물 관리, 해상교통시설 관리, 적조·녹조 예찰, 수질 관리, 양식장 모니터링 등의 업무를 감시할 수 있는 기능도 추가했습니다.

 

이에 따라 해수부는 내년에 부산, 인천, 여수, 목포, 울산 등 5개 지역 거점을 연계해 시범 사업을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2년 뒤인 2020년엔 드론을 50대까지 늘리고 2022년까지는 전 해역에 드론 500대를 배치해 우리나라 모든 바다를 감시할 수 있는 체제를 구축할 계획입니다.

 

해수부는 이번 드론 사업과 같은 혁신 사례를 확산시키기 위해 제2, 제3의 조인트벤처를 계속 발굴해 나갈 방침입니다.

 

YTN 천상규입니다.

 

홈페이지 만족도

콘텐츠 내용에 만족하십니까? 현재 페이지의 만족도를 평가해 주십시요. 의견을 수렴하여 빠른 시일 내에 반영하겠습니다.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