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정보 이동 SW소식 이동 SW뉴스영상 이동

인터넷 글로벌 기업들 '테러·증오 콘텐츠 차단' 공조 합의

SW중심사회 YTN사이언스 2019-05-16 73명 읽음

 

[앵커]페이스북, 구글, 트위터 등 글로벌 인터넷 기업들이 온라인상의 증오 표현과 폭력을 선동하는 콘텐츠를 강력히 규제하기로 했습니다.

 

이 같은 콘텐츠를 온라인에서 퇴출하기 위한 국제적인 노력에도 적극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박상남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엘리제궁에 잇따라 도착하는 주요국 지도자들을 맞이하고 있습니다.

 

마크롱 대통령과 아던 뉴질랜드 총리가 공동으로 주최한 국제회의 참석자들입니다.

 

회의에는 주요국 정상급 지도자 외에 페이스북과 구글 등 80개 이상의 글로벌 인터넷 기업 고위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했습니다.

 

이 회의는 지난 3월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에서 발생한 끔찍한 총격테러 사건 이후 온라인상의 증오표현 규제 방안을 국제적으로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당시 범인은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의 범행을 생중계해 전 세계를 경악케 했습니다.

 

참석자들은 성명을 통해 온라인 상에 극단주의적이고 폭력적인 콘텐츠의 등장을 차단하기 위한 노력에 힘을 모으기로 했습니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 : 온라인 테러리스트 콘텐츠의 제거는 모든 정부의 관심사입니다. 이번 정상회의는 정부와 인터넷기업들을 하나로 묶어냈습니다.]

 

특히 인터넷 기업들은 폭력 사상이나 증오 표현의 확산을 차단할 알고리즘과 규제를 마련하고, 공동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해 활용하기로 했습니다.

 

[재클린 풀러 / 구글닷오알지 대표 : 이런 원칙들은 구글을 포함해 모두가 지지하는 것입니다. 우리는 해로운 콘텐츠를 줄이기 위해 정부와 함께할 겁니다.]

 

온라인기업들은 특히 라이브 스트리밍 서비스를 통한 테러나 폭력적 콘텐츠 확산을 차단하는 즉각적이고 효과적인 조처들을 약속했습니다.

 

YTN 박상남입니다.

홈페이지 만족도

콘텐츠 내용에 만족하십니까? 현재 페이지의 만족도를 평가해 주십시요. 의견을 수렴하여 빠른 시일 내에 반영하겠습니다.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