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정보 이동 SW소식 이동 SW뉴스영상 이동

취미용 드론, 비행 시간·정지비행 성능 등 차이

SW중심사회 YTN 사이언스 투데이 2019-08-20 249명 읽음

 

동영상 촬영 등을 위해 취미용 드론을 쓰는 사람이 늘고 있는 가운데, 제품마다 비행시간과 정지비행 성능 등 주요 기능에서 차이가 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소비자원이 취미용 드론 13개 제품을 시험·평가한 결과, 드론의 가장 중요한 성능으로 꼽히는 최대 비행시간이 제품에 따라 최장 25.8분에서 최단 5분으로 5.2배 차이 났습니다.

 

또 조종기를 조작하지 않을 때 드론이 스스로 고도와 수평을 유지하는 기능인 정지비행 성능은 5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우수했지만, 5개 제품은 미흡한 수준에 그쳤습니다.

 

이 밖에도 배터리 충전 시간이 제품에 따라 최대 10배 넘게 차이 났고, 카메라가 장착된 드론 9개 제품 가운데 3개가 상대적으로 영상품질이 우수한 것으로 평가됐습니다.

 

소비자원은 실외에서 드론을 사용하기에는 위성항법장치, GPS가 적용된 제품이 비행고도 제한이나 비행 위치 표시 등의 기능이 있어 적합하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드론을 사용할 때는 스마트폰 앱 'Ready to fly'등을 통해 비행 가능 구역인지를 확인하고, 비행금지구역에서 150m 이상 고도로 비행할 경우 비행승인을 신청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소비자원의 이번 시험·평가 결과는 소비자 포털 '행복드림' 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신윤정 [yjshine@ytn.co.kr]

 

홈페이지 만족도

콘텐츠 내용에 만족하십니까? 현재 페이지의 만족도를 평가해 주십시요. 의견을 수렴하여 빠른 시일 내에 반영하겠습니다.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