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중심사회

SW소식 이동 뉴스 이동 SW뉴스영상 이동

드론으로 '미세먼지 배출' 잡는다...증강 배치

SW중심사회 YTN 사이언스 투데이 2019-12-12 383명 읽음

 

[앵커]
미세먼지 배출의 주요 원인으로 꼽히는  소규모 공장들은 그동안 단속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었는데요.

 

정부가 단속 효율성이 높은 드론을 대폭 늘려 감시를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송세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업체 90여 곳이 모여 있는 강원도 원주 산업·농공단지.

 

이동 측정 차량이 대기오염물질 배출이 의심되는 구역을 파악하자 드론이 출동합니다.

 

감지기를 단 드론은 미세먼지 등 오염물질 농도를 실시간으로 측정합니다.

 

현재 강원도 원주 문막의 초미세먼지 농도는 104㎍으로 '매우 나쁨' 수준입니다. 그런데 이 공장 주변은 순간 농도가 200㎍ 넘게 치솟았습니다.

 

공장 굴뚝까지 다가가자 배출 가스를 빨아들여 비닐 팩에 모읍니다.

 

드론이 채취한 배출가스는 이동 측정차로 옮겨진 지 수십 초 만에 분석 결과가 나옵니다.

 

[신현준 / 수도권 대기환경청 전문위원 : 유해 대기 물질인 아크롤레인 물질이 약 400ppb 가까이 나와서 이것을 배출한 해당 사업장은 현재 점검 단속반이 투입할 예정입니다.]

 

국내에서 대기오염물질을 배출하는 소규모 업체는 5만 곳이 넘지만, 단속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습니다.

 

대형 업체와 달리 대기오염물질 자동측정기를 다는 것이 의무가 아닌 데다 단속 인력도 부족하기 때문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기동성이 뛰어나고 암행 감시가 가능한 드론을 투입하면 단속 실효성을 높일 수 있습니다.

 

[이정석 / 원주지방환경청 환경감시과장 : 인력이 직접 투입해서 현장 파악이나 굴뚝에서 시료 채취하는 것만 해도 3∼4시간이 걸립니다. 이런 첨단 장비를 활용하게 되면 포집에만 10분 정도로 굉장히 시간이 단축되고….]

 

환경부는 현재 7대에 불과한 드론을 이달 말까지 34대까지 대폭 늘려 단속을 강화할 방침입니다.

 

YTN 송세혁[shsong@ytn.co.kr]입니다.

 

홈페이지 만족도

콘텐츠 내용에 만족하십니까? 현재 페이지의 만족도를 평가해 주십시요. 의견을 수렴하여 빠른 시일 내에 반영하겠습니다.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