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이야기 이동 영상 이동 SW리포트

빗썸 세무조사...가상화폐 거래소 전방위 압박

SW중심사회 YTN사이언스 2018-01-11 1914명 읽음

[앵커]

국세청이 국내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에 대해 세무조사에 들어갔습니다.

경찰은 또 다른 거래소를 도박장 혐의로 수사하고 있고 금융당국도 조사를 강화해, 가상화폐에 대한 전방위 압박이 펼쳐지고 있습니다.

박성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국세청이 서울 강남구의 빗썸 본사를 상대로 현장조사를 벌였습니다.

국내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관련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빗썸 관계자는 "국세청에서 다녀간 것이 맞다" 면서 "압수수색은 아니라 세무조사 차원에서 다녀갔다"고 말했습니다.

경기 남부지방경찰청은 업계 3위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원에 대해 도박 개장 등의 혐의로 수사하고 있습니다.

1주일 뒤 시세를 예측한 결과에 따라 손실이나 이익을 보는 '마진거래'가 쟁점입니다.

경찰은 '우연한 승패'에 따른 재물의 득실은 도박이라고 규정하는 데 반해, 업체는 '승부'와 '쌍방 재물득실'이라는 요건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입장입다.

금융당국도 압박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가상통화 거래소에서 어떤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 누구도 제대로 모르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최종구 / 금융위원장 : 시세조종, 다단계 사기, 유사수신, 자금세탁 등 가상통화 관련 범죄를 집중 단속하고 엄중하게 처벌할 것입니다.]

이런 가운데 업계의 자정 노력도 없지 않습니다.

코인레일은 지난 8일의 시세조작에 가담한 것으로 의심되는 5명에 대해 사용정지 조처를 내렸습니다.

YTN 박성호[shpark@ytn.co.kr]입니다.

홈페이지 만족도

콘텐츠 내용에 만족하십니까? 현재 페이지의 만족도를 평가해 주십시요. 의견을 수렴하여 빠른 시일 내에 반영하겠습니다.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