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이야기 이동 영상 이동 SW리포트

7천 년 전 빗살무늬 토기 재현…학교로 간 3D 프린터

SW중심사회 YTN 사이언스 2018-10-08 285명 읽음

 

[앵커]


4차 산업 혁명의 핵심 기술로 꼽히는 3D 프린터가 이제는 학교 수업에도 등장했습니다.

 

초등학생들이 수업시간에 3D 프린터를 이용해서 고대 유물을 직접 만들어보는 교육인데 효과도 좋다고 합니다.

 

현장에 최소라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3D 프린터가 한 켜 한 켜 재료를 쌓아갑니다.

 

30분 정도 지나자 드러난 것은 신석기 시대의 유물 빗살무늬 토기.

 

크기는 실제 토기의 1/5 정도로 작지만 7천 년 전 유물의 모습은 그대로입니다.

 

모든 작업은 학생들이 직접 컴퓨터 프로그램을 이용해 계획했습니다.

 

[이 수 / 서울 양화초등학교 5학년 : 빗살무늬의 무늬가 어려웠어요. 사각형을 데려와서 올려서 빗살무늬를 표현했어요.]

 

곡물의 이삭을 따는 데 쓰는 청동기 시대 유물 반달 돌칼도 3D 프린터를 통해 탄생했습니다.

 

[김시헌·문정민 / 서울 양화초등학교 5학년 : 화면으로 볼 때는 어떻게 실제로 나올지 몰랐는데 실제로 보니까 굉장히 좋았어요.]

 

초·중·고등학교 정규 수업시간에 3D 프린터가 도입된 것은 이번이 처음.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인 3D 프린터를 몸으로 접하면서 역사 유물까지 생생하게 체험합니다.

 

[박민선 / 서울양화초등학교 사회 선생님 : 사회 수업이기 때문에 기능 중심의 수업으로 되지 않도록 사회 내용과 3D 프린팅 활용 그 균형을 맞추는 데 중점을 두었습니다.]

 

3D 프린터 시범 교육은 과학과 수학 등에서도 과목별 특성에 맞춰 시행될 예정입니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시범교육 결과를 바탕으로 수업지도안을 보완해 3D 프린터 활용범위를 확대할 방침입니다.

 

YTN사이언스 최소라입니다.

 

홈페이지 만족도

콘텐츠 내용에 만족하십니까? 현재 페이지의 만족도를 평가해 주십시요. 의견을 수렴하여 빠른 시일 내에 반영하겠습니다.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