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이야기 이동 영상 이동 SW리포트

"성이 이렇게 생겼어요"...증강현실 기술로 재현

SW중심사회 YTN 사이언스 2018-10-08 401명 읽음

 

[앵커]


국가지정 문화재인 울산의 언양읍성은 성벽만 겨우 볼 수 있을 정도인데요.

 

3차원 증강현실을 통해 성을 둘러 볼 수 있게 됐습니다.

 

김인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고려 시대 흙으로 쌓았던 울산 울주군의 언양읍성입니다.

 

일부 남아 있는 성벽을 통해 성의 존재를 알 수 있을 뿐입니다.

 

그래서 어떤 형태의 성이었는지, 학자들의 연구를 통해 추정할 수 있는데, 이젠 3차원 가상현실로 만날 수 있게 됐습니다.

 

이 화면은 고증을 거친 성 모습을 3차원 가상현실 기법으로 만든 겁니다.

 

웹을 핸드폰으로 실행시키면서 이동하면 언양읍성의 객사와 동헌, 해자와 성곽 등 둘러 볼 수 있습니다.

 

조선 시대 왜군이 만든 서생포왜성도 증강현실 기법으로 천수각과 출입구 등을 재현해 가상현실에서 볼 수 있습니다.

 

[김재경 / 울산 울주군청 문화관광과 담당 : 방문객들이 언양읍성을 방문해 웹을 실행하면 예전의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울산 울주군은 역사적으로 교육적 활용도가 높고, 관광상품으로 효용 가치가 높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선호 / 울산 울주군수 : 증강현실 콘텐츠 웹은 시간과 장소 상관없이 완전히 복원된 명소를 생생하게 만날 수 있습니다.]

 

웹뿐만 아니라 3백60도 VR을 통해서도 볼 수 있습니다.

 

무너지고 훼손된 문화재를 현장에서 직접 보고 가상현실에서 체험하면서 생생한 현장감을 느낄 수 있게 됐습니다.

 

YTN 김인철[kimic@ytn.co.kr]입니다.

 

홈페이지 만족도

콘텐츠 내용에 만족하십니까? 현재 페이지의 만족도를 평가해 주십시요. 의견을 수렴하여 빠른 시일 내에 반영하겠습니다.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