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리포트 | 소프트웨어 중심사회

'양날의 검' SNS동영상...저커버그, 직접 대책 다짐

SW중심사회 YTN사이언스 2017-04-21 174명 읽음

[앵커]

미국 사회를 공포로 몰아넣었던 '묻지 마 살해' 동영상에 이어, 이번에는 한 중범 수배자가 페이스북 생중계를 하다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어떻게 쓰느냐에 따라 양날의 칼이 될 수 있는 SNS 동영상 기능의 대책을 위해, 페이스북 CEO 저커버그까지 팔을 걷고 나섰습니다. LA 김기봉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기자]

"look we live laughs." 페이스북 생중계 재미에 푹 빠져 신이 난 이 여성은 불과 몇 분 뒤 쇠고랑을 찼습니다. 중범 혐의로 수배를 받아왔는데, 생중계를 하자마자 경찰이 덮친 겁니다.

 

[그레디 주드 / 포크 카운티 경찰관 : 페이스북 생중계를 보자마자 우리는 이 여성이 수배범인지를 바로 알아차렸죠.]

자기 집에서 개를 때리는 이 여성. 자신도 모르게 세상에 알려져 경찰에게 개를 뺏기고 기소될 처지에 놓였습니다.

 

[새비 리어던 / 동물애호회 경찰관 : 다 말씀드리기 어렵습니다만, 화면을 보자마자 우리는 적극적인 공개수사를 시작했습니다.]

이런 경우는 일종의 순기능이라 볼 수 있지만, 범죄를 전파하는 수단이 되는 순간, 공포를 확산하고 모방범죄까지 일으킬 수 있는 사회적 흉기가 될 수 있습니다. 최근 스티븐스의 '묻지 마'식 살인 사건을 수사한 경찰도 SNS 동영상 유포의 위험성에 대해 깊이 경고하고 있습니다.

 

[칼빈 윌리엄스 / 미 클리블랜드 경찰서장 : 소셜 미디어의 위력이 큰 해를 일으킬 수 있다는 것을 이번 사건을 통해 모두 확인했다고 봅니다.]

악용 사례가 늘어나자 페이스북 CEO 저커버그가 직접 나서 대책 마련을 다짐했습니다.

 

[마크 저커버그 / 페이스북 CEO : 희생자 고드윈 씨의 가족과 친구들에게 심심한 위로를 전합니다. 그리고 이런 비극이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SNS 기술의 눈부신 발달은 놀라운 편의와 위험을 동시에 안겨줬습니다. LA에서 YTN 김기봉[kgb@ytn.co.kr]입니다.
 

관련 콘텐츠

홈페이지 만족도

콘텐츠 내용에 만족하십니까? 현재 페이지의 만족도를 평가해 주십시요. 의견을 수렴하여 빠른 시일 내에 반영하겠습니다.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