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리포트 | 소프트웨어 중심사회

페이스북, "뇌.피부-컴퓨터 인터페이스 개발 중"

SW중심사회 YTN사이언스 2017-04-21 495명 읽음

 

페이스북이 인간의 뇌와 컴퓨터를 연결하는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고 공식적으로 밝혔습니다. 페이스북의 마크 저커버그 CEO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에서 열린 연례 개발자회의에서 "사람의 마음만을 사용해 서로 소통할 수 있는 날이 올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레지나 두간 최고 책임자도 "60명의 과학자가 뇌파만을 사용해 1분에 100단어를 입력할 수 있는 시스템을 연구하고 있다"면서 "훨씬 더 미래지향적인 프로젝트는 인간의 피부를 통해 언어를 전달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두간은 최근에 뇌 기술과 관련한 과장된 발표가 많이 있었지만 페이스북은 이들과 달리 비침투적이며 과학적인 접근 방식을 택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페이스북의 방식은 머릿속의 생각을 뇌파를 이용해 텍스트 문자 메시지로 바꾸는 작업이라며 1분에 100자의 단어를 입력하는 것은 사람이 스마트폰으로 문자를 입력하는 것보다 5배 빠르다고 덧붙였습니다.

홈페이지 만족도

콘텐츠 내용에 만족하십니까? 현재 페이지의 만족도를 평가해 주십시요. 의견을 수렴하여 빠른 시일 내에 반영하겠습니다.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