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이야기 | 소프트웨어 중심사회

인공지능 시대, ‘향후 30년 간 절반 이상 실직’ 전망

SW중심사회 KISTI 과학향기 2017-03-06 1239명 읽음

<KISTI의 과학향기> 제 2883호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에 있는 아마존고(Amazon Go)는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아마존의 직원들만 이용할 수 있는 대형 마트다. 신선한 과일과 채소, 고기, 주류 등을 판매하는 이 매장은 일반 마트와 다른 특징이 하나 있다. 물건 값을 계산하는 캐셔가 없는 무인점포라는 점이 바로 그것이다.

하지만 아마존고는 기존의 무인점포와는 차원이 다르다. 보통 무인점포라고 하면 바코드나 전자태그 기술을 이용해 직원이 할 일을 고객이 대신하는 개념이다. 그런데 이곳은 아예 계산대와 결제 단말기가 없다. 그럼 계산은 누가, 어떻게 하는 걸까.

 

■ 무인 계산․보험 업무․자율 운전…근무 영역 넓히는 인공지능

 

 정답은 바로 인공지능이다. 아마존고의 고객들은 필요한 물건들을 장바구니에 담은 다음 그냥 매장을 빠져나오면 된다. 그러면 앱을 통해서 자동으로 계산이 되고, 고객의 계좌에서 결제된다. 재고 정리도 로봇이 하기 때문에 직원이 거의 필요 없다. 비슷한 크기의 마트에서 직원이 약 90명 근무한다면, 인공지능을 이용하는 아마존고는 평균 6명의 직원만 있으면 된다.

 


사진. 아마존이 선보인 무인점포 ‘아마존고’. 매장에 입장할 때 앱을 켜고 필요한 물건들을 장바구니에 담은 다음, 매장을 나올 때 앱으로 결제하는 시스템이다. (출처:  www.amazon.com)

 

지금은 직원들만 이용하는 시범 매장이지만 곧 영국 런던에서 아마존고의 공식 1호 매장이 개장될 예정이다. 외신에 의하면 2018년까지 약 100개의 아마존고 매장이 등장할 것으로 추정된다.

 

일본의 보험회사 후코쿠생명은 올해 초부터 보험금 사정 업무를 인공지능에게 맡긴다고 발표했다. IBM사가 만든 인공지능 ‘왓슨 익스플로러’가 자동차 사고보고서, 병원 기록, 사고 영상 자료 등의 데이터를 분석해 보험금 지급 여부 및 금액을 결정하는 것이다. 이 시스템의 구축에 약 20억 원이 소요됐으며, 매년 1억 6,000만원의 유지비용이 든다. 하지만 보험금 청구 직원 34명의 인건비를 줄일 수 있어 2년만 운용해도 인공지능 투자비용을 회수할 수 있다.

 

왓슨 익스플로러는 이미 2015년부터 일본 우정그룹 산하 생명보험회사에 도입돼 보험사정관 업무 능력을 인정받았다. 일본의 다른 보험회사 세 곳을 비롯해 이스라엘의 보험 관련 스타트업도 인공지능의 도입을 계획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우주기업 스페이스 X와 전기자동차 회사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 엘런 머스크는 지난 2월 두바이에서 열린 ‘세계정부서밋’에서 20년 이내에 전 세계 노동자의 12~15%가 실직할 것이라는 진단을 내놓았다. 이유는 바로 인공지능이 운전하는 자율주행차 때문이다.

 

현재 기술 추세대로라면 2018년에는 100% 인공지능의 판단으로 운전하는 자율주행차가 탄생할 전망이며, 2025년에는 관련 법규까지 갖춰져 자율주행차 시대가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시장조사업체 주니퍼리서치는 2025년까지 전 세계에 약 2200만대의 자율주행차가 보급될 것으로 전망했다. 앞으로는 버스나 택시 등을 운전하는 기사가 필요 없게 되는 셈이다.

 

■ ‘향후 30년 간 인류의 절반 이상 실직’ 전망도

 

최근 비영리 싱크탱크 기관인 ‘리폼(Reform)’은 2030년이 되면 약 25만개에 달하는 영국의 공공분야 일자리가 사라질 것으로 예상된다는 연구보고서를 발표했다. 대민서비스 및 국립보건서비스 업무 종사자, 수납관리자 등이 대상인데, 이 역시 인공지능 때문이다.

 


사진. 인공지능의 도입이 본격화되면 정부의 정책도 그에 맞춰 달라져야 할 것이다. (출처: Pixabay)

 

미국 라이스대학의 전산학과 교수 모셰 바르디는 인공지능이 향후 30년 동안 인류의 절반 이상을 실직 상태로 만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산업혁명 때는 단순히 인간보다 근력이 뛰어난 기계가 탄생했지만, 인공지능은 힘과 지능을 모두 지녀 파급력이 훨씬 크다는 게 그의 주장이다.

 

인공지능의 도입이 본격화되면 정부의 정책도 그에 맞춰 달라져야 한다. 영국 교통부는 벌써부터 자율주행차 시대에 대비해, 기존의 한 가지가 아닌 두 가지 보험 관련 정책을 마련하기 위해 세부 방안을 고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즉, 운전자들이 자신의 차량을 직접 운전할 때와 자율주행 모드를 통해 운전할 때의 두 가지 상황을 모두 포괄할 수 있는 정책의 수립이 바로 그것이다. 인공지능이 운전하는 자율주행차가 사고를 낼 시 사고의 손실에 대해 의무를 지는 주체가 누구인지를 명확하게 할 필요가 있으며, 자율주행차의 제조사에게도 일부 부담을 부과하기 위해서다. 이제 인공지능이 모는 자동차가 사고를 내면 인공지능이 그 피해액을 산정해 보험금을 지급하는 시대가 머지않은 셈이다.

 

글 : 이성규 과학칼럼니스트

홈페이지 만족도

콘텐츠 내용에 만족하십니까? 현재 페이지의 만족도를 평가해 주십시요. 의견을 수렴하여 빠른 시일 내에 반영하겠습니다.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