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SW중심사회

통합검색 이동
과기정통부, 디지털건강관리(헬스케어)의 미래 방향을 제시한다
  • 작성자 SW중심사회 과학기술정보통신부
  • 등록일 2020-11-16
  • 조회수46
과기정통부, 디지털건강관리(헬스케어)의 미래 방향을 제시한다
2020 국제병원의료산업박람회(K-HOSPITAL FAIR, 10.21(수)~23(금), 코엑스)에 ‘디지털건강관리(헬스케어) 특별관(닥터앤서, 정밀의료병원정보시스템 전시·홍보)’ 운영
세미나 ‘의료 인공지능, 미래가 오다(10.21(수), 코엑스)’개최

 

◇ 과학기술정보통신부(최기영 장관, 이하 ‘과기정통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은 2020 국제병원의료산업박람회(K-Hospital Fair 2020, 10.21.(수) ~ 23.(금), 코엑스)’에서 ‘디지털헬스케어 특별관’을 운영하고, ‘디지털헬스케어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o 과기정통부는 ‘디지털헬스케어 세미나(10월21일, 오후)’를 통해 ‘의료 인공지능’의 방향을 제시하고, ‘디지털헬스케어 특별관’에서는 ‘닥터앤서’ 및 보건복지부와 공동으로 개발·보급하는 ‘정밀의료 병원정보시스템’의 연구개발 성과를 전시·홍보한다.

 

◇ 2020 국제병원의료산업박람회는 대한병원협회(정영호 회장)가 개최하고, 과기정통부, 보건복지부 등이 후원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보건의료 분야 전시 및 정부정책 소통을 위한 행사이다.

 

 o 2003년부터 매년 개최되어 15회 째를 맞이하고 있으며, 올해는 ‘코로나 이후와 미래의료‘라는 주제로 10월 21일(수)부터 23일(금)까지 코엑스(C홀)에서 열린다.

 

 o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하여 개막식 행사는 별도로 열리지 않으며, 일반 관람객들은 온라인 사전등록(khospital.org)을 통해 무료로 입장 가능하고, 사전 발열체크, 거리두기 등 ‘코로나19 방역지침’에 따라 관람할 수 있다.

 

   ※ 다만, ‘디지털헬스케어 세미나’는 코로나19 방역지침에 따라 참석인원이 100명 이하로 제한되어 조기 등록·마감됨

 

< ‘디지털헬스케어 특별전’ 조감도 >

 

① 닥터앤서

 - 대상질환별 인공지능 SW

 - AI 의료SW 개발현황 및 성과 등

 

② 클라우드 기반의 병원정보 시스템(P-HIS)

 - 클라우드, 모듈식 설계 등 주요기술 특성

 - 고대병원 등 보급·확산 현황

 

◇ 닥터앤서는 과기정통부와 민간이 지난 3년간(’18~’20년) 총 488억원(정부 364, 민간 124억원)을 투자하여 서울아산병원을 중심으로 국내 26개 의료기관 및 22개 정보통신기술(ICT) 기업 등이 참여하여 다양한 의료데이터를 연계·분석하여 개발한 인공지능(AI) 정밀 의료 소프트웨어(SW)이다.

 

 

․ 닥터앤서(Dr.Answer; (Ai, network, software, er)) : 의료 빅데이터를  통해 의사의 진료·진단을 지원해주는 AI의사

 

 o 닥터앤서는 8대 주요 질환*의 진료 및 진단을 지원하는 21개 소프트웨어로 구성되며, 국내 38개 병원과 사우디 국가방위부 산하 병원에서 안전성 및 임상 효과성을 검증하고 있다.

 

   * 8대 질환 : 심뇌혈관, 치매, 소아희귀유전질환, 심장질환, 유방암, 대장암, 전립선암, 뇌전증

 

 o 특별관에는 8대 질환별 닥터앤서 인공지능 정밀의료 소프트웨어 운영방법, 진단성능 등을 전시하고, 시연 등을 통해 국산 의료 인공지능 서비스의 수준을 체감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 클라우드 기반의 정밀의료병원정보시스템(P-HIS)은 과기정통부와 복지부가 공동으로 5년간('17~'21년) 총 308억원(정부 약 200억원, 민간 약 108억원)을 투자하였고, 고려대병원 등 14개 의료기관·정보통신기술(ICT)기업·대학이 참여하여 진료활동, 원무행정, 의료데이터 지원 등을 지원할 수 있도록 개발한 병원 전용 정보화 시스템이다.

 

   * P-HIS : ‘Post’, ‘Precision’, ‘Personalized’ Hospital Information System

 

 o 정밀의료병원정보시스템(P-HIS)은 클라우드 기반으로 진료업무, 원무행정 등의 기능이 표준 모듈식(2·3차 병원 : 38개, 1차 병원 : 8개)으로 개발되어 의원급에서부터 대형병원까지 다양한 규모의 병원 수요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 

 

 o 이번 전시에서는 부가서비스로 개발된 모바일용 전자의무기록시스템(EMR, Electronic Medical Record System)과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에서 효과성을 인정받은 ‘건강모니터링’ 솔루션 등도 함께 전시되어 미래 의료서비스 플랫폼의 방향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 P-HIS 기능별 블록도 및 연계 서비스 >

 

◇ 한편, 과기정통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0월 21일(수) 오후 2시부터 5시 40분까지 코엑스 308호에서 ‘의료 인공지능, 미래가 오다’라는 주제로 컨퍼런스를 개최하고 ‘의료 인공지능의 방향’을 제시한다.

 

 o 첫 번째 시간에는 세브란스병원 김광준 교수의 “인공지능, 미래의료 방향”이라는 주제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닥터앤서’ 개발에 참여한 의료진과 정보통신기술(ICT) 전문가가 인공지능 기술의 의료현장 적용 과정 및 임상사례를 발표한다.

 

 o 두 번째 시간에는 식약처 관계자가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신의료기술이 적용된 의료기기 인허가 정책을 심도 있게 소개함으로써 산·학·연 현장의 궁금증을 말끔하게 해소해 줄 것이다.

 

◇ 과기정통부 송경희 소프트웨어정책관은 “이번 행사는 국산 ‘인공지능 정밀의료 소프트웨어의 우수성을 확인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하며,

 

 o “과기정통부는 관계부처와 함께 ‘정보통신기술(ICT)과 의료’의 융합을 체계적으로 지원하여 국민들에게 수준 높은 의료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나가겠다.”라고 밝혔다.

고객만족도 설문조사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시나요?